포털 다음, 이제는 네이버 댓글창도 없어지나..국민의힘 "尹 비판 뉴스 도배" 지적에 또 손본다

정치/국내

포털 다음, 이제는 네이버 댓글창도 없어지나..국민의힘 "尹 비판 뉴스 도배" 지적에 또 손본다

최춘식 기자  II   기사승인 : 2023.07.02 17:44

네이버 1,2차 검증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 '속이고리즘' 비난

박대출 "검색하면 대통령 비판과 비난 기사 일색. 이제는 개혁해야 한다"


엔티뉴스 정치/국내 ㅡ  포털 다음이 지난 8일부터 댓글창을 막고 하루짜리 채팅창으로 변경하더니 이제 네이버도 객관적인 검증으로 신뢰성 확보에 나서겠다는 취지로 뉴스 알고리즘을 손보겠다고 하면서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여론통제가 절정에 이를 지경이다. 


네이버의 이런 조처는 국민의힘이 포털 뉴스의 알고리즘이 편파적이라고 주장하면서 이에 대한 개혁이 필요하다고 연일 목소리를 높이면서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 관련 뉴스 배열을 문제 삼으며 공정성을 지적했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간사 박성중 의원 (사진-박성중SNS)


국내 양대 포털 사이트인 네이버와 다음이 일제히 뉴스 댓글 서비스 개편에 나섰다. 양사는 악성 댓글의 부작용을 최소화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사전 조치에 나선 것이란 해석도 적잖다. 


카카오 포털사이트 다음은 8일 뉴스 댓글을 실시간 채팅 방식인 ‘타임톡’으로 전격 변경했다. 이전에는 추천·찬반순 정렬처럼 일부 댓글을 먼저 보여주는 형태였으나 개편으로 이용자가 실시간으로 다양한 의견을 교류할 수 있게 됐다. 


무엇보다 두드러진 타임톡의 특징은 기사 출고 후 24시간 동안만 댓글을 달 수 있다는 것이다. 24시간이 지나면 댓글창 자체가 사라진다. 댓글을 작성하거나 다른 사람의 댓글을 확인할 수가 없다. 기사가 나온 후 이용자들이 활발히 읽는 시간을 고려한 조치라고 다음 측은 설명했다. 


3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원내대책회의에서 “네이버 뉴스 알고리즘이 인위적인 방식으로 언론사들의 순위를 조정해, 진보매체는 상위권으로 올리고 보수매체는 하위권으로 떨어트렸다”라고 했다. 


박 의원은 “2021년에는 네이버가 조선닷컴 등 계열사가 있는 언론사들을 분리시키는 방법으로 인위적으로 매체순위 가중치를 조정해 순위를 낮춘 것이 드러났다"라며 "디지털 역량이 뛰어난 조선닷컴 등 보수성향 언론사들이 가장 큰 피해를 볼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그는 "언론사들의 디지털 대응역량이 뛰어난 것은 민주주의 국가에서 자연스러운 경쟁력으로 보는 게 합리적인데도 불구하고 이를 곡해해서 바라보는 친민주당 세력 민노총 언론노조와 MBC스트레이트, 민주당이 지적한 그대로 네이버가 ‘보수언론사 죽이기’에 나섰던 것은 아닌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C0-Left_basic1.jpg


더불어민주당은 정부·여당의 '포털 가짜뉴스' 주장에 대해 언론·포털 장악시도에 앞서 국민 요구에 부응하는 국정 운영부터 하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한민수 대변인은 지난 5월 1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당이 정부에 대한 비판 기사가 많다며 포털을 공개 비난하자, 정부는 기다렸다는 듯 '가짜뉴스퇴치TF'를 만들어 언론과 포털을 압박하는 중"이라며 "윤석열 정부는 무엇이 두려워 포털에 재갈을 물리려 하는가"라고 따졌다. 


한 대변인은 "포털 뉴스에서 정부·여당의 심기에 거스르지 않는 뉴스만 나온다면 그것이야말로 왜곡이고 편파 아닌가"라며 "80년대 땡전뉴스처럼 포털을 정부 찬양기사로 도배할 작정이 아니라면 언론·포털 장악 시도보다 국민 요구에 부응하는 국정 운영을 하길 바란다"라고 꼬집었다. 


업계 안팎에서는 양대 포털의 이 같은 행보가 최근 여권을 중심으로 한 정치권 등에서 제기되는 의혹의 시선을 의식한 조치라는 해석이 나온다. 여권 등에서는 양대 포털이 총선을 앞두고 ‘실시간 검색어 부활’ 등을 통해 정치적 영향력 제고 등을 시도하려 한다고 의심하고 있다. 최근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양대 포털이 총선을 앞두고 여론 조작과 선동의 놀이터를 양산하는 우를 범하지 말기 바란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국민의힘은 포털 뉴스를 언론으로 규정하는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추진 중이다.





엔티뉴스 의  콘텐츠및 기사를 허락 없이 무단 복사/전재/배포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티뉴스 #nt뉴스 #엔티뉴스채널 #NT뉴스채널


0 의견

= 근거없는 악성댓글은 처벌 받을수 있습니다.
= 작성자 IP 저장되며 관리자 접속시 노출됨
  
  
데이터가 없습니다
   
 
많이본 뉴스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